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시내버스 파업 장기화 국면 해법 없나
노조 ‘근로조건 개선’ vs 시 ‘혈세 부담 가중’ 입장차 팽팽
윤 당선인 취임 해법 촉각…현실성 있는 조정안 마련해야

  • 입력날짜 : 2014. 06.26. 19:14
버스는 언제오나
광주시내버스 파업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파업 나흘째인 26일 동구 남광주사거리 버스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김애리 기자 kki@kjdaily.com
광주시내버스 노조 파업이 26일로 나흘째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노사 협상은 전혀 진전이 없어 파업 장기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와 노사 등 협상 당사자가 서둘러 현실성 있는 조정안을 마련, 시민 불편 해소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윤장현 광주시장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파업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윤 당선인이 취임 후 어떤 해법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광주시내버스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것은 올해 임금인상안에 대한 입장차 때문으로, 노조는 5.29%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광주시와 사측은 3.62%를 마지노선으로 제시하고 있다.

노조는 준공영제 도입 이후 광주시의 재정적 어려움을 고려해 많은 부분을 양보해 온 만큼 5.29% 임금인상과 함께 720여명에 달하는 비정규직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는 서울 등 준공영제를 시행하는 7개 도시 중 광주가 가장 낮은 임금을 받고 있어 대전시와 유사한 임금수준을 위해서는 최소한 15만6천원(5.29%)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광주시와 사측은 노조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51억원의 재정이 추가 부담되는 데다 다른 시도의 임금인상률(서울 3.60%·부산 3.49%·대구 3.68%)을 감안, 10만6천원(3.62%) 인상안이 합리적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노조는 열악한 근로개선을 위한 당연한 권리라고 주장하지만, 버스회사의 적자 보존을 위해 매년 400억원에 달하는 시 재정이 투입되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측의 수용이 쉽지 않은 측면이 있다.

하지만 시내버스 파업은 시민의 발을 볼모로 하는 만큼 양측이 서둘러 대화를 통해 조금씩 양보해 현실성 있는 조정안을 마련, 절충점을 찾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준공영제 이후 수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음에도 불구, 시내버스의 친절도와 안전성 등 서비스 개선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시내버스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점검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윤 시장 당선인측 인수위가 장기적으로 준공영제를 비롯해 광주 대중교통 시스템 전반에 대한 검토 의사를 밝힌 바 있어 주목된다.

송인성 준비위원장은 최근 “임기가 시작되면 도시계획과 대중교통 시스템에 대한 전면적인 진단을 할 예정이다”며 “준공영제도 검토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