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시 빅데이터 활용 인프라 구축 서둘러야

교통사고·청소년 자살 등 분석 전문 외주업체서 진행 중
방대한 업무 2명이 담당 자체 분석위한 장비 등 필요

  • 입력날짜 : 2015. 07.20. 20:23
광주시가 민선 6기 핵심과제 중 하나로 추진 중인 ‘빅데이터 분석 사업’이 아직도 걸음마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지적이다. 빅데이터 활용 전례가 없어 접근 방향에 대해 뚜렷한 목표를 잡지 못하고 있는데다 인력, 장비 등 관련 인프라 부족 등이 이유다. 이에 ‘정부 3.0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전국적으로 빅 데이터 시스템 구축에 의욕적으로 나서고 있는 만큼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빅 데이터를 활용한 시민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4월부터 10월까지 빅 데이터 전문 업체인 주식회사 이투온에서 ‘교통사고 및 청소년 자살 예방을 위한 빅 데이터 분석 용역’을 진행 중이다.

이 업체는 최근 3년간 발생한 광주지역 교통사고와 청소년 자살관련 사고 정보, 119구조 및 구급자료, 120콜센터 민원, SNS 등 내·외 빅 데이터를 연령별, 지역별, 시간대별, 성별 등으로 융합해 시각화하고 사고 발생 연관성을 종합 분석할 계획이다. 관련 예산은 7천200만원이 투입됐다.

우선 최근에는 광주지역 교통사고 발생 관련 빅 데이터 분석 작업을 끝냈다. 시는 분석 자료를 토대로 경찰청, 교육청, 도로교통공단, 자살예방센터 등 유관 기관과 협업해 교통안전시설 확충 및 개선 방안, 보호구역 안전대책, 자살위험군 발굴 및 상담지원 방안, 맞춤형 교육 및 홍보 등 실제 정책에 활용될 수 있는 예방대책을 도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광주시는 시내버스 운행 정책 수립을 위해 빅 데이터를 이용했다. 대중교통 사각지대 후보지역을 선정하고, 저상버스가 필요한 노선에 10대를 우선 배분해 운행하고 있다. 앞으로 15개 노선에 탄력배차제를 적용하는 등 버스 운행 방법을 개선할 예정이다.

하지만 빅 데이터 분석의 효율성에 비해 담당하는 인력과 장비 등 관련 인프라는 부족한 실정이다. 현재 광주시는 ‘빅데이터 구축과 활용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 중에 있다. 분야별 과제를 발굴해 시범사업을 추진한 뒤 오는 2016년께 빅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외부자문단을 구성하고 정부의 각종 공모과제에 참여 및 자체사업 선정 분석 등 업무를 처리하는데 광주시의 빅 데이터 담당은 고작 2명뿐이다.

특히 빅데이터 취합을 위해서는 각종 소프트웨어 및 고사양의 하드웨어가 필요한데 빅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장비도 없는 상태다.

이에 정부가 빅 데이터를 주요 추진사업 중 하나로 삼고 있는 만큼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빅 데이터 분석을 시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 자체 분석 장비를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빅 데이터의 활용가치가 높지만 원천 데이터를 수집하는데 보안 등의 중요한 부분이 있어서 어려운 점이 있다”며 “우선 교통사고와 청소년 자살 발생률을 줄이기 위해 위기·위험요인을 예측하고 환경을 개선하는 등 예방대책을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빅데이터= 디지털 환경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로 규모가 방대하고, 생성 주기도 짧다. 수치 데이터뿐 아니라 문자와 영상 데이터를 포함하는 대규모 데이터를 말한다. 사람들의 행동은 물론 위치정보와 SNS를 통해 생각과 의견까지 분석하고 예측할 수 있다.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