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내수·수출 침체’ 지역 제조업 체불임금 급증
올 7월까지 162억 체불 전년비 246% ↑
광주노동청, 전담반 꾸려 체임 청산 활동

  • 입력날짜 : 2015. 09.13. 18:33
최근 내수·수출 부진 장기화로 지역 제조업체의 경영난이 가중되면서 체불 임금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추석을 앞둔 근로자들의 생계 안정을 위해 임금이나 퇴직금 등의 체불 청산에 나섰다.

13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따르면 올해 7월 현재 지역내에서 발생한 체불 임금은 27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92억원보다 83억원(43.1%)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 분야의 체불금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66억원에서 올해 162억원으로 무려 246%나 급증했다.

이는 수출과 내수 부진의 장기화로 지역 제조업체의 경영난이 심해졌음을 보여준다고 광주노동청은 설명했다.

제조업에 이어 건설업이 43억원,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 23억원, 금융·보험 부동산 및 사업서비스 13억원, 운수창고 및 통신업 7억원 등의 순으로 체불임금이 많았다.

임금이 체불된 근로자 수는 지난해 5천548명에서 올해 5천160명으로 388명 감소해 1인당 체불 금액도 크게 늘어났다.

체불 임금이 발생한 사업장의 규모별 체불액은 5명 미만 54억원, 5명 이상 30명 미만 88억원, 30명 이상 100명 미만 123억원, 100명 이상 10억원 등이었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광주노동청은 오는 14일부터 25일까지를 ‘체불예방 및 조기청산 집중 지도기간’으로 정하고 청산활동에 나선다.

이 기간중 비상근무체제로 체불임금의 상담·접수를 하며 ‘체불임금 청산지원 전담반’을 운영해 신속한 체불 정보파악을 통한 예방활동은 물론, 체불임금 발생업체에 대한 현지 출장 등을 통해 임금체불이 신속히 청산되도록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상습 체불, 재산은닉, 집단체불 후 도주 등 고의적이고 상습적인 체불 사업주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의해 엄중 사법조치할 방침이다.

도산 등으로 사업주의 지불능력이 없는 경우에는 체불근로자에게 체당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관련 업무를 적극 지원하고, 근로자 생계보호도 적극 추진한다.

김양현 광주고용노동청장은 “서민경제를 위협하는 악의적인 체불사업주에 대해서는 엄중한 법집행을 할 계획”이라며 “최근의 내수·수출부진으로 경제여건이 어렵지만 근로자들이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기업, 공공기관 등이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