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달빛동맹 광주·대구 국비 확보 손 맞잡다
내년 현안사업 예산 반영 협력 강화
윤장현·권영진 시장 국회 공동발표문
자동차 100만대·수영대회 예산 촉구

  • 입력날짜 : 2015. 11.12. 20:18
달빛동맹을 맺어 상생협력 사업을 추진해온 광주시와 대구시가 처음으로 국비 확보를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섰다.

국가 발전의 신 성장축으로서 남부권 경제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긴밀히 연대 협력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제반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해 결과가 주목된다.

윤장현 광주시장과 권영진 대구시장은 12일 오전 국회 본관 1층에서 만나 ‘광주-대구 화합과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 발표문’을 채택했다.

양 시장은 발표문에서 “‘초광역 연계 3D 융합산업 육성’과 ‘연구개발특구 기술 지원화’ 등 협력사업으로 추진 중인 화합과 상생의 예산을 비롯해 반드시 필요한 국비 확보를 위해 공동 대응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국회 여당과 야당, 중앙 정부는 양 시의 주요 사업에 대해 ‘지역예산’이란 편견을 버리고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에서 적극 지원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양 시장은 국회 본회의장으로 여야 원내대표와 예결위원들을 찾아가 국회 심의 과정에서 내년도 핵심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광주연구개발특구 육성 200억, 초광역연계 3D융합산업 육성 183억원 등 공동협력사업 2건과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 353억원 ▲수소 및 전기자동차 융합스테이션 실증사업 38억원 ▲진로직업체험센터 건립 10억원 ▲고령동물 생육시설 환경개선 5억원 ▲첨단실감콘텐츠 제작클러스터 조성 24억원 ▲전력에너지산업 지원센터 건립 7억원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지원 46억원 등 지역현안사업 7건 등이다.

특히 윤 시장은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김정훈 정책위의장,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최재천 정책위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예산과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 사업비, 수소 및 전기자동차 융합충전스테이션 실증사업비 반영을 거듭 요청했다.

또 김재경 예결위원장과 김성태 새누리당 예결위 간사, 안민석 새정치민주연합 예결위 간사에게도 협조를 요청했다. 윤 시장은 지역 국회의원들과 오찬도 함께 하고 국비확보 상황을 공유하고, 추가적인 대책을 논의했다. 이후에는 예결위원 및 기획재정부 간부들과 릴레이 면담을 가졌다.

윤 시장은 “광주 국비예산은 대구가, 대구 국비예산은 광주가 각각 설명하고 도움을 주는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호·영남 국회의원이 서로 도와주면 큰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