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4일(토요일)
홈 >> TV2

"류승룡 영화배우 2019년 2월 브랜드평판 1위…이하늬·류준열·박성웅·공효진"

  • 입력날짜 : 2019. 02.05. 05:27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2019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류승룡 2위 이하늬 3위 류준열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9년 1월 2일부터 2019년 2월 3일까지 대한민국 소비자들이 사랑하는 영화배우 5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62,458,703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참여지표, 미디어지표, 소통지표, 커뮤니티지표를 측정하였다. 지난 12월 영화배우 브랜드 빅데이터 165,021,375개와 비교해보면 1.55%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추출하고 소비자 행동분석을 하여 참여가치, 소통가치, 미디어가치, 커뮤니티가치, 소셜가치로 분류하고 긍부정비율 가중치를 두어 나온 지표이다.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지수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소비자들의 브랜드 소비패턴을 분석하였다.

2019년 2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류승룡, 이하늬, 류준열, 박성웅, 공효진, 여진구, 염정아, 김병철, 진선규, 현빈, 이선빈, 이병헌, 손예진, 민진웅, 김동욱, 공유, 이종석, 김향기, 하용수, 조정석, 이동휘, 윤계상, 김혜수, 유아인, 조재윤, 라미란, 정준호, 하정우, 유해진, 공명 순이었다.

1위, 류승룡 브랜드는 참여지수 777,332 미디어지수 3,389,274 소통지수 1,290,117 커뮤니티지수 939,26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6,395,991로 분석되었다.

2위, 이하늬 브랜드는 참여지수 1,446,062 미디어지수 2,246,307 소통지수 1,121,962 커뮤니티지수 650,67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465,003로 분석되었다.

3위, 류준열 브랜드는 참여지수 857,551 미디어지수 1,809,633 소통지수 1,546,352 커뮤니티지수 1,168,28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381,824로 분석되었다.

4위, 박성웅 브랜드는 참여지수 2,638,565 미디어지수 1,484,847 소통지수 743,862 커뮤니티지수 416,636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283,910로 분석되었다.

5위, 공효진 브랜드는 참여지수 949,025 미디어지수 1,683,759 소통지수 1,224,161 커뮤니티지수 1,321,07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178,017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2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영화배우 류승룡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영화배우 브랜드 카테고리를 빅데이터 분석해보니 지난 12월 영화배우 브랜드 빅데이터165,021,375개와 비교해보면 1.55% 줄어들었다. 영화배우 류승룡은 연극 배우 활동과 연기자 활동을 함께 했으나, 본격적으로 알려진 것은 난타 초기 멤버로 활동하면서이다. 2019년에는 영화 극한직업과 드라마 킹덤을 통해서 소비자들의 호평과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2019년 2월 영화배우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류승룡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는 "웃기다, 감사하다, 놀라다"가 높게 분석되었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극한직업, 킹덤, 좀비"가 높게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을 하였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 http://www.rekorea.net 소장 구창환 )는 브랜드 빅데이터를 분석하여 브랜드 평판의 변화량을 파악하고 있다. 이번 영화배우 브랜드평판조사는 2019년 1월 2일부터 2019년 2월 3일까지 류승룡, 이하늬, 류준열, 박성웅, 공효진, 여진구, 염정아, 김병철, 진선규, 현빈, 이선빈, 이병헌, 손예진, 민진웅, 김동욱, 공유, 이종석, 김향기, 하용수, 조정석, 이동휘, 윤계상, 김혜수, 유아인, 조재윤, 라미란, 정준호, 하정우, 유해진, 공명,배두나, 이서진, 이광수, 한지민, 문근영, 이정재, 신하균, 차태현, 김지수, 송중기, 김태리, 김선영, 김남길, 이준혁, 박서준, 김민재, 김의성, 정우, 전혜진, 임원희 에 대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으로 이루어졌다.


신석호 기자         신석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