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3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정원 확대 반대’ 광주·전남 전공의도 7일 파업
대형병원 비상 근무…정부 “진료 차질 없을 것”

  • 입력날짜 : 2020. 08.06. 19:52
광주·전남 전공의들이 최근 정부가 발표한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파업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일선 병원들이 비상대책을 마련하고 나섰다.

6일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 광주전남지부에 따르면 광주·전남 대형병원 전공의들은 7일, 의협 회원들은 오는 14일 하루 집단 휴진을 한다.

전공의들은 7일 오전 7시부터 24시간 동안 휴업하고 같은날 오후 2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집회를 연다. 전국 전공의 1만5천여명 중 절반 이상이 참여하는 가운데 광주·전남에서도 440여명이 동참한다.

병원별로는 전남대병원 245명(본원·빛고을·화순 전체 314명), 조선대병원 132명(전체 140명), 광주기독병원 41명, 광주보훈병원 22명 등이다.

전공의들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 두기를 한 상태에서 함께 대형스크린을 보며 서울 집회에 동참한다. 광주권 의대생들도 이날 하루 각 대학병원 앞에서 피켓 시위를 하는 방식으로 참여한다.

병원들은 외래진료와 응급실 진료, 병동 진찰, 수술 보좌 등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고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일부 전문의들을 전공의 업무에 투입하는 등 비상근무 체제에 들어갔다.

정부는 의사 부족 사태 해결 방안으로 10년간 한시적으로 의대 정원을 늘려 4천명을 추가로 양성하고 이 중 3천명을 지역 의사로 선발해 10년간 출신 의대 소재 지역 의료기관에서 의무복무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전공의협의회 관계자는 “인프라 구축 없이 정원만 늘린다면 전공의 수련 환경의 질을 떨어뜨릴 것”이라며 “의무 기간만 채우고 의사들이 지역을 떠나는 부작용이 발생해 지역 의료 수준이 오히려 하락할 수도 있어 자발적인 지역 유입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대체 인력 확보 등으로 진료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환자들의 대기시간은 길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정부는 의료계 역시 의대정원 증원의 배경으로 꼽히는 지역 간 의료 격차 등의 문제에는 공감하고 있는 만큼 대화를 통해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방침이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